尹美萊-就算無聲哭泣 윤미래-말 없이 을더라도











尹美萊-就算無聲哭泣




가슴에 그댈 덜어내며

想盡辦法忘記你



참기 힘든 고통 속에도

就算所受的痛苦再深



신음 한번 못 지른 여자에요

我也是無法喊出聲的女人



쉽게 나를 잊어가라고

為了讓你盡快忘記我



미 안함 갖지 말라고

為了讓你不感到愧疚



사랑한단 말 억누룬 나에요

一定要忍住不說我愛你



행복하라고 그대 위해 버리는

放棄你是為了讓你更幸福



내 마음 헛되게 말아요

請不要辜負我的一片心



나 말 없이 가더라도

就算我悄悄地走開



내 아픔 보더라도

就算能看出我的傷痛



그댄 못 본 척 지나요

請你當作沒看見



그 맘 흔들리지 말아요

請你不要動心



못난 에자의 눈믈이 그댈 막아도

就算女人的眼淚阻撓你



한걸음씩 두 걸음씩 그렇게 멀리가줘요

你也要一步兩步就這樣離開



숨어서 그대 바라보며

偷偷的望著你



치일듯한 그리움에도

雖然朝思暮想



인시 한 번 못 하는 여자에요

我卻是無法與你相見的女人



좋은 사랑하며 살라고

對你說希望你能找到好人



다신 날 기억 말라고

不要再想念我



시린 맘 다시 옭아맨 나에요

而我卻只能撫慰冰冷的心



읏고 살라고 그댈 위해 버리는

放棄你是為了讓你活的更開心



내 마음 헛되게 말아요

請不要辜負我的一片心



나 말 없이 을더라도

就算我無聲哭泣



내 아픔 보더라도

就算能看出我的傷痛



그댄 못 본 척 지나요

請你當作沒看見



그 맘 흔들리지 말아요

請你不要動心



못난 여자의 눈믈이 그댈 막아도

就算女人的眼淚阻撓你



한걸음씩 두 걸음씩 그렇게 멀리가줘요

你也要一步兩步就這樣離開



가슴 속 저 가슴 끝에

內心 在內心深處



기억 속 저 기억 끝에

記憶 在記憶深處



그대를 보내며 을음을 삼키며

我只能吞下眼淚 送你離開



눈믈 빛에 믈든 사랑 노을이 지네요

被眼淚之光染紅的愛情 宛如彩霞



나 언젠간 말할게요

有朝一日我會說



내 맘 다 전할게요

說出我的真心



그대 안에 내 모습이

在你心中的我



세월에 무뎌질 드 때쯤

隨著歲月逐漸模糊時



못난 여자의 사랑이

我這女人的糊塗愛情



그대 그리워

因為想念你



한걸음씩 두 걸음씩 그렇게 따라왔다고

一步兩步 就這樣跟著你走來



그리운 그대 찾아 왔다고

為了能看見朝思暮想的你

hsiulan0804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